창의적인 일은 어떻게 배워야 할까
이바닥에서 일을 해온지도 16년하고도 3년(아마추어)이 더 되어가고 있는데

일을 늘 동료들과 부대끼며 해서 그런지 남을 가르켜 본 일이 없었다.

그러다가 새롭게 자리잡은 직장에서 몇년간 새로운 사람들을 가르치며 실무에

적응시키는 일을 하다보니... 많은 추억과 감정이 떠오른다.


1. 발상(아이디어)은 가르칠 수 있지만 스스로 끌어내는 것이다.
아무리 가르쳐봤자 나와 다른 사람이기에 스스로 하려는 자질이 없으면 안된다.

2. 남을 가르치면서야 겨우 내가 배웠다
그동안 느꼈던 수많은 기획과 개발에 대한 생각이 스스로 정리되는 걸 나도 느꼈다.
남을 가르치면서 정작 내가 더 많이 배운것 같다.

3. 왜 나에겐 이런걸 가르쳐주는 사람이 없었을까
당장 데이터에 관련된 실무만 하더라도 이런 일을 하는 사람이 주변에 몇 없다.
시장 초창기부터 혼자서 끄적대던 일이라 당시에도 이런걸 가르쳐 줄 사람이 없었다.

4. 같은 일을 10년이상 하게되니 남들이 못보는 걸 보기는 한다
그러나 거기에 대한 답을 내어놓는 것은 또 다른 일이라고 본다.


어떤 일을 시작하게 될 때 처음에 생각한 그 크기와 구조가 거의 마지막까지 이어진다.

처음엔 내가 고집스럽게 그 바탕을 안넘어서려고 발악하는거라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처음에 본 스펙이 맞았던 거다.

이런 스펙을 보려면 그래도 한 분야에서 오랫동안 일을 해야 한다.


창의적인 일은 말그대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일이다. 하지만 사실 소비자들은 새로운것보다는 좀 다른 것을 원할 뿐이라는 걸 깨달은게 얼마 되지 않았다.
by 글로리ㅡ3ㅢv | 2016/08/18 13:30 | 게임을만들자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psygnus.egloos.com/tb/530504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