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 정주행 완료
오래전에 친구가 추천해서 3시즌까진가 보다가 이번에 넷플릭스로 쫘르륵 몰아서봤던 덱스터

결국 8시즌 마지막화까지 다 보고야 말았다.


나쁜 범죄자들만 골라서 죽인다는 연쇄살인마 덱스터가 주인공인 이 드라마는 살인자가 살인자를

제거한다는 일종의 권선징악? 대리해결사물? 같은 느낌을 풍겼지만 점점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심리스릴러물로 바뀐다.


이야기속의 덱스터는 어릴적 사건에 의해 감정이 배제되고 피에 의한 충동을 억제하지 못하는

살인마가 된다. 그것을 8시즌에 밝혀지는 심리학박사와 의붓아버지에 의해 사회의 병적 존재를 

제거하는 일종의 백혈구 역할로 전환이 되는데....


이거 보면 사실 무협지 삼류 소설에서 칠성비급을 몸에 박고 사는 고수가 기도가 막혀 살인으로

기를 뚫으며 무림의 정의를 이루는 일종의 수퍼맨물에 가깝다.


살해현장을 척 보기만해도 살해수법과 범인의 프로필을 풀어내는 천재에다(물론 극중서는 과학수사로

윤색되어 있다) 잠겨진 문이 손만 대면 척척 풀리고 필요할때만 되면 알아서 사라져주는 경찰서내

주요인물들하며 이야기 진행이 좀 너무 만만하게 풀려나가는 느낌은 있지만 워낙 등장인물들이

독특한데다 시즌마다 별 기괴한 놈들이 난리를 쳐서 대충 묻고 볼만은 했다.


덱스터는 싸이코패스라는 설정인데 어째 진행을 하다보면 얼굴표정만 안나타내고 감정은 다 있는것

같던데? 스토리 설정상 점점 자아를 찾아가면서 감정도 찾아간다는 그런거 같은데 내가 아는한은

싸이코패스는 감정을 감정으로 느끼진 못한다. 원래 덱스터는 싸이코패쓰가 아니라 감정이 막혀있는

(그니까 혈도가 막힌 무림고수) 육성천재살인마이고 점점 사건을 겪으면서 트라우마가 극복되어

감정들이 살아난 것으로 보여진다. 뭐 나는 그렇게 느꼈다고....


절단된 시신들 썩어뒹구는 촉루들, 심심할만 하면 나오는 전라+떡신에 노골적인 성인물이지만

한편한편마다 시원하게 매듭지어서 죽음으로 복수해주는 장면의 카타르시스가 꽤 괜찮았던것 같다.


악인이 주인공이 되어서 정의를 회복하는 카타르시스를 피카레스크 구성이라고 하는것 같던데

덱스터가 딱 그 장르에 맞는 것 같다.


이제 다음에 볼건 익스펜시스 정도일까. 아 넷플릭스 생각보다 볼게 너무 많어....
by 글로리ㅡ3ㅢv | 2017/10/12 21:20 | 오늘하루는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psygnus.egloos.com/tb/532805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